Feed on
Posts
Comments

지난주 토요일(5월 29일),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는 CDK가 주최하는 제 4회 웹 표준의 날 이 있었다.
제 4회 웹 표준의 날

2006년에 처음 생겨났던 이 모임은 1회, 2회, 3회를 거쳐 올해 4회를 진행하고 있는 CDK 공식 행사이다.

웹표준의날 후기는 1회부터 작성했던지라 후기를 적기 전에는 항상 지난 모임 후기 글(1회, 2회, 3회)을 한번 씩 읽어보곤 하는데 매번 후기를 볼 때마다 마치 그 글이 어제 일 처럼 떠오르면서 “벌서 이렇게 시간이 흘렀구나..” “몇몇 보이지 않는 분들의 소식도 궁금하네..” 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이번 네번째 웹 표준의 날은 “본격! 웹 표준” 이라는 주제로 웹 표준과 UI개발이 이제는 대중적인 단어로 사용될 만큼 웹 서비스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이야기가 된 것에 대해, 그렇다면 이후에 준비해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했던 자리라고 생각한다.

발표에는 현석님이 다양한 브라우저 이야기와 생각들을, 찬명님이 CSS3에 대해 예제와 생각을 전달해주셨고, 조훈님이 휴대기기와 디바이스 독립적인 환경에서 웹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백남중님이 RIA 환경에서의 접근성과 HTML5에서 생각해볼 접근성에 대해서, 그리고 내 발표현준호님이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에 대한 소개를 재미있게 해주셨다.

이후 한동안 활동이 없었던 KWAG에 대한 부활과 활동 예고에 대해 장성민님이 해주셨는데 개인적으로도 많이 기대가 되는 부분이여서 다음 KWAG모임이 기대가 되었었다.
모임의 모든 발표가 끝난 후 웹표준경진대회가 있었는데 운영진들과 문제를 출제 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었지만 이날 경진대회를 하면서 나름 얻는것도 많았고 생각할 것들이 많았던것 같아 의미있었던 프로그램이였다고 생각이 든다.
항상 모임이 있을때마다 자발적(?)으로 도와주시는 자원봉사자 분들과 사진을 공유해주신 현진님, 그리고 운영에 힘쓰시는 윤표님께 감사드리고 이날 발표하신 모든 분들과 참석하신 분들께도 고맙다는 말 전해드리고싶다.

나는 이번 모임에서 처음으로 발표를 했다.
여러 같은 UI개발자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발표를 해야 하는것이 떨리기도 했지만 평소에 잘 지켜지지 않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들을 함께 공유하고 스스로가 고치기로 마음 먹는다는 다짐을 하는 취지에서 발표를 하게 되었다.
미투데이 웹 접근성 발표

처음엔 행사 후기만 기록하려고 했으나 내 발표 내용을 자료로 활용하기에는 이미지 위주이기 때문에 이해하기가 힘들것 같아 간략히 정리해서 공유를 하려고 한다.
이날 내가 준비한 발표는 내가 UI개발을 하고 있는 서비스인 미투데이에 대한 웹 접근성에 대해 다루었고, 미투데이라는 서비스가 얼마나 웹 접근성을 잘 지키고 있으며, 지키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어떤부분이고 왜 지키지 못하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이다.

발표 내용 요약

미투데이는 블로그와는 조금 다른 가볍게 한마디 정도의 말을 기록하며 사람들과 소통하는 공간이다.
무조건 공개가 목적이고 누구든지 볼 수 있고 누구라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어느서비스보다도 접근성과 사용성이 좋아야 할 공간이기도 하다.
W3C의 WCAG2.0에 나와있는 기준대로 접근성을 준수하기란 어려울 수도 있지만 한국에는 K-WAH3.0과 같은 접근성 평가 도구가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최소한의 접근성을 준수 하기 위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이전 버전인 KADO-WAH2.0 과 최신 버전인 K-WAH3.0에는 도움말이 포함되어 있는데 WCAG1.0과 2.0 그리고 인터넷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에 대한 내용을 볼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된다.
실제 실무에서 웹 접근성을 지키자고 하면 많은 부서들과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 왜냐하면 웹 표준과는 또 다르게 웹 접근성은 아직까지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느낌일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적극적으로 이해를 도와주고 설득해서 주변에 많은 동료를 만든다면 웹 접근성을 잘 준수시키는 사이트를 만드는데 그리 외롭거나 어려움은 없을거라 생각한다.
미투데이는 실제로 K-WAH3.0으로 검사를 하면 그다지 좋은 결과를 확인하지 못한다. 많은 사이트에서 비슷한 문제가 있을거라 생각되지만 일단은 UI개발자들이 조금 더 부지런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 세가지는 특히 준수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도록 하자.

  1. 이미지의 대체텍스트 준수 같은 경우는 반복되는 이미지가 많기 때문에 자칫 한가지를 못지켜도 마치 준수율이 많이 떨어지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다.
  2. 서식과 label의 연결은 사용성과도 연관되기 때문에 개발자에게도 전달이 되어야 하며 서비스가 되기 전까지 점검을 해야 할 필요가 있는 항목이다.
  3. 링크와 form의 action URL은 Javascript를 이용한다고 해도 대체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도록 마련해 줘야 하며, 이것은 기획단계에서부터 먼저 준비가 되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서비스에서는 잘 적용하기가 힘들다.

접근성 준수를 위해 올바른 마크업을 사용해야 하는 것이 기본이겠지만 만약 이미 서비스 되고 있는 것을 마크업 구조까지 변경하기란 쉽지가 않을 것이다. 구조 변경으로 인해 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접근성 준수를 HTML과 CSS만으로 해결하기보다 최소한이지만 조금이라도 더 배려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예를들면 입력 폼의 fieldset 제공이나 컨트롤러에 title만이라도 제공한다면 최고는 아니지만 최소한의 접근성은 배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웹 접근성은 사람이 사람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행위중에 하나이다. 누구도 쉽게 할 수 없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전문의식과 자부심을 가지고 좋은 사이트가 많아질 수 있도록 모두 힘 내주었으면 좋겠다.

발표 자료 - 미투데이 웹 접근성

지난 주 토요일(2월 7일) 한국정보문화진흥원에서는 CDKclearboth가 주최한 제 3회 웹 표준의 날 모임이 있었습니다.
이번 모임은 “웹 표준을 넘어서” 라는 부제로 만든 자리였고 많은 분들이 이제는 공감 이상의 몸으로 느끼고 있는 웹 표준에 대해 그 후에 알고 대처해야 할 것들과 웹 접근성과 사용성 대해 발표하고 서로 대화하는 자리였습니다.

너무 오랜만에 생긴 모임이라 어찌나 반가웠던지 모임 안내글을 올리고 신청자를 받기위한 페이지를 등록하자마자 하루만에 선착순 인원이 마감되어 버리는 일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세번째 웹표준의 날 신청자 마감

후기는 그날 그날 바로 적어주면 좋겠지만 좀 늦은 관계로 이미 많은 후기가 올라와 있고 워낙에 나름 뿌듯하고 좋았기 때문에 더 적을 말이 생각나지 않지만 발표를 해준 찬명님, 지호님, 성민님, 현진님, KADO(한정기님, 문준기님), 조훈님, 현석님 그리고 사회와 발표와 이 모임을 할 수 있도록 힘써주신 윤표님께 너무 고맙고 아직 선배라고 할 수 없는 저에게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스피커 겸 사진기사 활동을 해준 봄눈님께 감사 드리며(사진은 봄눈님 블로그에서 참고) 아침 일찍부터 해가 떨어질때까지 불만한번 하지 않고 열심히 도와주신 자원봉사 분들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다음 모임을 기다리며 참여했던 모든 분들이 조금이나마 서로를 의지하고 좋은 정보와 만남을 가질 수 있었던 자리였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