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 on
Posts
Comments

플래시를 페이지에 보여주기 위해 javascript를 이용하거나 object나 embed태그를 이용해서 표현을 한다.
그러나 z-index 때문에 혹은 다른 개발 사정으로 인해 iframe을 이용해서 표현 할 경우가 있는데 이럴때 firefox3에서는 일부 경우에 따라 플래시 좌측 1px을 표현하지 못하는 버그가 발생한다.
이 버그의 공통된 원인은 플래시를 감싸는 박스가 margin:0 auto;의 속성으로 가운데 정렬이 된 경우 발생하며, 박스의 width 값이 홀 수이거나 짝수 일 경우 발생하게 된다.
여기서 width값이 홀 수 이거나 짝수일 경우라는 것은 브라우저의 세로 스크롤 때문이다.(어쩌면 브라우저의 가로사이즈가 홀수이냐 짝수이냐의 문제일 수도 있다.)
감싸는 박스란 플래시에서 바깥의 어떤 박스든 플래시가 포함되어 있다면 어느 박스이던지 해당되며, 플래시와 가장 가까운 박스가 플래시에게 최종적인 영향을 가할 수 있다.
말이 어렵다면 그림으로 다시 확인 해 보자.
플래시 박스 예제1

위 그림을 보면 D를 제외한 A,B,C,F 박스에 어떤 박스이던지 margin:0 auto; 속성이 들어갈 경우 발생하게 된다.
문제는 박스의 가로 사이즈가 홀수, 짝수 모두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인데 스크롤이 항상 있는 경우라면 가로 사이즈는 홀 수로 설정되어야 하고 스크롤이 항상 없는 경우라면 짝수로 설정되어도 된다.
하지만 이럴 경우는 거의 없다. 그리고 window XP의 테마가 고전이냐 XP테마 이냐에 따라서도 홀수, 짝수 기준이 달라지고 브라우저의 전체 가로사이즈가 홀수 이냐 짝수 이냐에 따라서도 달라지게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현재까지 해결 방법으로는 플래시의 wmode를 window로 설정하는 것이 유일한 대안이지만 wmode의 window는 기본값이고 성능이 가장 좋다고는 하지만 플래시위에 레이어를 띄울 수도 없고, 아래쪽의 배경이나 요소가 보여지지도 않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서는 해결방법으로 적합하지 않을 수 도 있다.

지금까지 왠만한 가운데 정렬되는 사이트에서 사용중인 iframe을 이용한 플래시가 눈으로 봤을 때 1px이 보이지 않는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생각되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수정하지 않아도 문제는 없겠지만 분명한 것은 Firefox3 브라우저의 버그이기 때문에 이후 버전에서나 현재 버전 업데이트를 통해 수정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갑자기 CSS에서 객체지향 이라는 말을 붙이니 뭔가 어색하다.
웹 표준이 대두되고 CSS의 활용 범위가 전에 없던 개발, 디자인 까지 도움을 줄 정도가 되면서 이제는 객체지향적인 기법(?) 내지는 객체지향 이라는 말까지 붙일 수 있게 된 것이라 생각되지만, 아직까지 객체지향CSS가 뭔지 정확히는 잘 모르겠다.
프로그래밍에서 말하는 클래스, 메소드, 상속, 오버로딩, 오버라이딩, 다형성, 추상화 등을 CSS에서도 찾는 것일까?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은 프로그래밍에서 말하는 그 정도의 개념은 아닐 것이라는 거다.
어쩌면 이미 우리가 CSS를 활용하는 방법이 객체지향CSS였을 수도 있고 그러한 방식이 올바른 CSS 사용법으로 적합하다고 알고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stubbornella의 OOCSS(객체지향CSS) 에서 강조하는 몇 가지 사항은 이렇다.

OOCSS를 위해 권장하는 것들

  • 재사용을 위한 component library를 만들어라
  • 스타일을 정의할 때 의미있고 일관되게(모순없이) 정의해라
  • grid를 활용해라
  • 유연하게 만들어라
  • 구조와 표현을 분리해라
  • 박스와 내용을 분리해라
  • 다수의 class를 사용하되 속성의 중복은 피하고 속성의 종류는 확장해라

OOCSS를 하기에 적합하지 않는 것들

  • 위치에 독립적인 스타일은 피해라
  • div.style01과 같이 tag에 class를 지정하는 방식을 피해라
  • 본문안쪽 영역은 ID로 style 하는 것을 피해라
  • 불규칙한 배경(불규칙무늬, 그라데이션)이라면 그림자나 라운드코너 박스를 피해라
  • 높이를 이용한 줄맞춤(간격설정)은 피해라
  • 원본은 언제나 텍스트라는 것을 잊지 말아라(이미지만으로 표현하지 마라)
  • CSS 설정이 중복되지 않게 해야 한다
  • 성급한 최적화는 피해라(충분한 테스트가 필요하다. 장담할 수 있는가?)

이런 내용만 봐도 객체지향CSS가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 대충 짐작은 된다.
하지만 짐작만으로는 뭔가 시원하게 풀리지 않기에 위 사이트에서 말하는 CSS를 보다 완벽하게 구축하기 위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은 내용이 있다.
(사실 내용을 살펴보면 CSS에 대한 그리고 웹 개발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소통법에 대한 충고이거나 격언을 말해주는 부분 이기도 했다.)

CSS에 대한 인식
CSS는 전문적이여야 한다는 것을 말 하고자 한다.
(그렇다고 완벽함을 바라는 것은 아닐 것이다.)
웹 개발 실무자들 사이에서 CSS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있을까? 현재까지 전문적인 직업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고 개발, 디자인 사이에서 아직까지 애매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명료하고 전문적인 코드가 될 수 있을 법한 CSS가 대충 아무렇게나의 코드가 되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분리
웹 표준에서 항상 강조하는 것이 구조와 표현을 분리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객체지향 CSS를 위해서는 내용과 내용을 담는 컨테이너도 분리하는 것이 좋다고 말하고 있다.
내용과 컨테이너를 분리하므로 해서 내용이 특정 위치에 있을 때만 스타일링 되는 것이 아니라 페이지의 어느 곳에서도 표현(위치)하기에 자연스러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규칙이 아닐까 생각된다.

재사용
디자인에 필요한 component library를 만들어 놓아야 한다.
다양한 페이지를 만들기위해서는 미리 만들어진 구성요소들을 이용해서 조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다.
어쩌면 이것이 핵심이라 생각된다. YUI를 보자면 객체지향CSS가 무얼 말하는 것인지 단번에 떠오르지 않을까? 일단 모든 구성요소가 정의되면 필요한 디자인은 페이지 마다 필요한 구성요소를 가져다 쓰기만 하면 된다.
(준비된 Lego를 이용해서 다양한 모형을 만드는 것을 비유하고 있는데 꾀나 적절해 보인다. :D )
그러나 재 사용할 수 있는 코드가 있더라도 현실적으로 재 사용이 잘 이루어 지고 있지 않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다른 개발자의 코드를 잘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그로 인해 CSS 코드가 추가되지만 실제로 이런 추가코드는 대부분 별 문제가 없겠지 라고 느끼는게 대부분이다.
하지만 지속적인 CSS의 추가는 그 만큼 파일 사이즈도 증가한 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곤란할 수 있을 요소를 없애라
만약 h3선언과 h5선언이 똑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 만약 가변적인 박스에 수직,수평의 변화되는 배경이 깔리거나 라운드 박스 뒤 배경이 변화되는 이미지라면?
웹페이지를 구성하면서 가장 불필요한 시간을 잡아먹는 것이 있다면 이런 곤란한 요소들 때문에 고뇌하고 또 고뇌하는 게 아닐까 생각된다.
정말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미리 자주 일어날 법한 곤란한 일들은 미리 체크하고 피하는 것이 좋다. 이런 일들은 주로 경험에서 많이 나온다. 그럴때 마다 체크하고 다음 프로젝트를 위해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기록하는 것은 중요한 정보가 될 수 있다.
여기서 말해주는 몇 가지 리스트도 참고할 만 하다.

  • 중복되는 스타일 설정을 피해야 한다.(규칙을 겹쳐쓰지 마라)
  • 표제는 순서대로 선언해야 한다. 잘 못 측정 하면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잘 못 된다.
  • 어림짐작을 피해라.
  • 일관적인 의미의 스타일을 사용해야한다.
  • 표제가 페이지의 다른곳에 위치하면 안된다.

사실 위 내용을 읽으면서도 어떻게 해야할 지 대략적인 그림이 머리에 그려는 지지만 실현되지 않는 현실때문에 항상 이상으로 남는 것이 대부분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이런 내용들을 CSS를 제작하는 사람들만 알고 있다면 아무것도 해결 되진 않는다.
CSS는 아직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Grid를 이용하여 레이아웃과 구성요소의 범위 구성을 미리 디자이너, 기획자와 함께 맞춰보고, 디자이너와 개발자에게 CSS에 대한 정보도 공유된다면 유연한 CSS개발에 한걸음 더 올라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참고

웹 페이지를 제작하기 전 시각적인 Grid를 우선 잡아보고 컨텐츠의 범위나 요소의 배치를 대략적이라도 알 수 있게 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 나왔다.
비슷한 류의 blueprint 처럼 규격화된 Grid를 기준으로 요소별 템플릿들을 제공해주는 프레임웍이 있었지만 Boks라는 프로그램은 미리 그리드를 짜 볼 수 있고 실제 html 과 css 파일로 저장할 수 도 있다.
air로 되어 있는데 이젠 플레시 플레이어가 낮으면 이런거 설치도 힘들겠네 ㅋㅋ;

boks 예제

컬럼을 규칙적으로 분배하여 짜여진 판에서 컨텐츠를 그려보는 건 html 과 css를 이용하여 페이지를 제작하는 입장에서 계산하는 수고를 많이 덜 수 있는 매우 필요한 부분이다.
사실 이런 방법들은 디자이너도 함께 알면 금상첨화인데.. 미리 디자인을 짜기전에 사용해 본다면 좋지 않을까 싶다.
screen, print, IE 용 css를 별도로 분리해서 제공해주는 센스를 발휘하고 있다..-_-ㅋ

관련 링크 : http://www.thegridsystem.org/

MS에서 IE8 부터 적용이 가능한 css extension을 제공한다고 한다.
ie css Extension
http://blogs.msdn.com/ie/archive/2008/09/08/microsoft-css-vendor-extensions.aspx
기존 속성에 -ms- 를 붙여서 사용하면 되며 내용과 적용되는 예시속성이 있는데…
내용을 살펴보면 세가지 사항에 대해 -ms-를 붙여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 CSS 스팩에 정의되어 있지 않은 MS 확장 속성일 경우
  • CSS 스팩에 정의되어 있지만 W3C에서 아직 권고후보 상태인 경우
  • CSS 스팩에 정의되어 있는 속성

대략 이런 속성에는 적용해서 사용 할 수 있다는데 쉽게 말하면 IE전용 속성이나 css속성중에 IE가 인식하는 css 범위에서는 모두 사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 아닌가? 이걸 보면 사실상 IE8 전용 css hack 이라고 말하는 편이 나을것 같다..
아무튼 filter 속성의 opacity값 문제로 찬명님과 블로그댓글 채팅(?)ㅋ 중에 몇 가지 안 사실은 -ms-로 설정할 경우 속성값은 따옴표(”") 로 감싸줘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들면..
opacity속성을 사용해서 투명도를 조절할 경우 크로스브라우저를 위한 코드여야 한다면 앞으로는 이런 코드가 되어야 한다.


#selector {
-ms-filter: "progid:DXImageTransform.Microsoft.Alpha(Opacity=50)";
filter: progid:DXImageTransform.Microsoft.Alpha(Opacity=50);
opacity: .5;
}

또는


#selector {
-ms-filter:"alpha(Opacity=50)";
filter:alpha(Opacity=50);
opacity: .5;
}

이렇게 해야 한다.

좀 의문인건 filter 속성경우 -ms-를 붙여서 사용해야만 IE8에서 실행되는데
IE전용 속성인 scrollbar- 속성 경우는 -ms-를 붙이지 않아도 된다.
아직 beta단계라서 그런건지.. ie속성을 ie에게 배신당한 기분은 나만 느끼는건가.. -_-;

CSS Naked Day

Naked Day

happy naked day! :)
Well, we’re back from last year, and Naked Day ‘07 is taking the web to full nudity on April 5th.

Dustin Diaz가 웹표준을 알리기 위한 재미있는 이벤트를 한다. 이 행사는 4월 5일 하루동안만은 XHTML로 제작된 사이트의 구조적 내용이 CSS를 적용하지 않아도 의미에 맞는 마크업만을 이용해도 컨텐츠 이해에 무리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벤트 이다.

css와 불필요한 자바스크립트도 살짝 벗어놓으니 블로그가 조금은 가벼워진듯해서 기분이 좋구만. :)

비록 내 블로그가 워드프레스로 제작되어 아직 최적화튜닝 작업을 하진 못했지만 웹표준을 알리기위한 한명에 지원자로써 참여를 했다. 디자인도 없고 온통 텍스트에 모양도 안이쁘지만 눈에 보이는것이 전부가 아니라는걸 다시한번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