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 on
Posts
Comments

나이
회사를 옮긴지 벌써 5개월이 지났다. 2013년이 된지 얼마 되지도 않은거 같은데. 심지어 서른살이 되었다고 생각했던게 3년전 일이라니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는것 같다. 이 블로그에 글을 마지막으로 쓴지도 벌써 3년이 다되어 간다.
블로그에 Draft로 공개되지 않은 글이 꾀 많이 있지만 완료 하기에는 시기가 너무 늦어서 조만간 지워야 할 것만 같다.

지각
지각하는 습관이 쉽게 고쳐지지가 않아서 큰일이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지금까지 조직에서는 지각에 대하여 크게 문제 삼고 있진 않지만 그게 더 고쳐지지 않는것 일지도 모른다. 일찍 일어나긴 하지만 출근을 일찍 하고싶지 않다는 생각 때문에 집을 나서는 시간이 늦어져서 자연스럽게 출근 시간도 늦어지고 있다. 왜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걸까?

분사
분사한 회사로 함께 온 분들중에 퇴사자가 늘어나고 있다. 처음 여기 왔을때 가졌던 생각이 시간이 지나면서 바뀌는걸까..
분사 전 회사는 사원수가 워낙 많았기 때문에 받은 퇴사 인사 메일도 꾀 많이 받았었다. 여긴 사원수가 그곳에 비하면 5%도 되지 않는데 벌서 퇴사 인사 메일이 쌓여 간다.

취미
올초에 시작했던 “책 교환 독서모임”으로 인해 책 읽을 구실을 적절히 얻어 출,퇴근 오며가며 부지런히 읽고 있다. 내가 책을 그렇게 많이 좋아했던건 아닌데 생각보다 재미있다. “특기는 음악감상 취미는 독서입니다” 라는 클래식한 말은 괜히 나온건 아닌것 같다. 부디 모임이 지속적이고 정기적으로 유지되면 좋겠다.
최근 읽은 책은 휴식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었다. 인간이 끝없이 경쟁하고 부지런히 살아가는 이유중 하나는 결국 편안히 휴식하기 위해서 라지만 그렇게 살아가는 것의 끝이 없는 관계로 올바르게 휴식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내용이다. 내가 그렇게 살아 갈 수 있을까?

휴가
2년전 유럽여행을 다녀온뒤로 또 가고 싶다고 생각을 가지고 올해 다시 가려고 했던지만 내년으로 미루면서 남은 휴가를 부모님 시골에 다녀오는데 쓰기로 했다.
다음부터는 시골로 휴가를 갈 계획이라면 가을이 적당할 것같다. 여름에는 덥기도 덥지만 도시에서 생각하는 시원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곳이 없다. 에어콘이 없다는 말이다.
더군다나 휴식을 생각하며 내려갔지만 부모님이 농사를 도와줘야 된다는 말에 심리적 더위까지 더해졌으리라.

농사
농사는 생각보다 힘들었다. 잠시나마 귀농을 생각했다가 귀촌으로 바꾼 내 생각에 안도의 한숨이 나온다. 작년에 한번 경험 했었던 고추 수확을 올해도 했다. 고추는 내 무릎 까지 밖에 자라지 않아서 다 익은 고추를 따기 위해서는 허리를 숙이거나 쪼그려 앉아야만 한다. 거기다 고추는 따는 요령이 있다. 무턱대고 딸 수 없기 때문에 허리를 숙이거나 쪼그려 앉아있어야 하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
사실상 고추는 키우고 수확하고 씻고 말리는 과정이 굉장히 힘든 일인데도 불구하고 마트에서 파는 국산 고추가루가 3Kg 에 55,000원 이라는 전단지를 보면 이해하기가 힘들다. 고추는 전체 성분중 수분이 80%나 되는 작물이다. 3kg의 가루를 내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고추를 수확하고 말려야 하는지 아는걸까.. 어째서 그리도 저렴한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