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 on
Posts
Comments

앗! 저는 alt 입니다. ie에서만 보이죠

html, css좀 다룹니다.. 라고 하면 alt 속성 모르는 사람 있을까? 아마.. 없을 거다
시간이 꾀 지났지만 웹 표준이란 말이 나오면서 접근성과 함께 세트 메뉴처럼 딸려 나오는 건 항상 alt 속성으로 대체텍스트만 잘 지켜도 50점은 먹고 들어가는 거라고 할 정도로 언급을 했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일반적인 사용자가 이런 것 들을 알 고 있을까?
모르긴 몰라도 아마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이런 속성 따위에는 관심이 없을 거라 생각한다.
그저 본인이 이용하는 환경에서 잘 보이고 이용할 수 있게만 하면 만족할 데니 말이다..
문제는 여기에서 오는 것 이다.

이 글은 사용자의 입장이 아니라 제작자의 입장에서 생각한 내용이다.
alt는 어떤 속성일까? w3c에서는 alt속성에 대해 대상(이미지나 input, applet등)의 요소의 의미나 내용을 텍스트로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때 쓰인다고 말하고 있다.
이렇게 alt속성을 제공 했을 때의 이점이라고 한다면 요즘과 같이 다양한 플렛폼에서 웹 페이지에 접근을 하더라도 최소한의 동등한 정보를 제공 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과 검색봇이 컨텐츠를 검색 함에 있어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물론 이 말은 반은 맞고 반은 이론상 그렇지만 그렇다고 100% 믿어도 나쁠 건 없겠지?)
여하튼 이런 의미와 기능을 가진 alt속성을 기획,개발,디자인에 까지는 바리지 않지만 클라이언트 사이드개발 쪽 사람이라면 제대로 알고 사용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

작년부터 IE8 beta 씨리즈가 릴리즈 되면서 관련 업무를 진행 하고 있고, 주로 IE8에서 표현되지 못하는 버그나 오류를 테스트 하고 있는데 이런 문의가 온 적이 있다.

“IE8 에서 ooo 부분에 툴팁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수정해주세요…”

이미 IE8을 사용해 본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다 알겠지만 IE8 부터는(정확히는 브라우저 모드가 IE8 standard mode 여야 한다) alt속성이 더 이상 시스템 툴팁으로 표시되지 않게 되었다.
(그전 까지 IE에서 생각하는 alt는 title속성과 동등하게 title요소가 없을 경우 대신 나타나는 속성정도로 인식되었으니..)
아마도 IE8이 엄격한 표준규칙을 지키려 노력한 브라우저인 만큼 이런 부분까지도 다른 브라우저들과 동등한 기능으로 바꾸려 했을거라 짐작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10년 15년 전 브라우저를 못 잊은 사용자들의 낡은 습관 때문에 예전과 동일하고 손도 까딱 안 한 코드를 어떻게든 사용자의 입맛을 맞춰서 다시 바꿔줘야 한다고 하면 어떻게 설득 시켜줘야 할까..?
물론 title 속성을 이용해(이건 꼼수도 아닌 그냥 편법이다!) 툴팁이 나타나게 할 수도 있다.
하지만 title 속성의 사용이 alt 를 대체 하기 위한 코드는 아닌데 마냥 아쉽기만 하다.

일모리님 블로그에서는 alt와 title에 대해 정리가 잘 되어 있다.

Comments are closed.